세계일보

검색

조성은 “손준성 고발장 발송 입증자료 이미 검찰에 제출했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3 05:00:00 수정 : 2021-09-13 01:4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성은씨.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는 국민의힘 측에 고발장을 보낸 사람이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임을 입증하는 증빙 자료를 이미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야당에서 배후설을 제기하는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8월 식사자리에 동석자는 없었다고 했다.

 

조씨는 12일 SBS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수사기관에서 (증빙 자료를) 검토한 후에 언론인도 같이 볼 수 있는 때가 있으면 늦지 않게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주체가) 손 검사인게 확인된다면, 그리고 그 직책이 당시 대검의 범정과장 수사정보정책관이 맞다면 이 사건의 국면이 달라질 것”이라며 “사건의 무게나 중대함이 굉장히 커지는 전환의 계기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이 고발장을 촬영한 사진을 묶어서 자신에게 전송했다며 “이미 고정된 문서가 출력된 상태로 사진 촬영을 해서 그 이미지에 변조의 여지는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조 씨는 “어떤 마타도어에도 굴할 생각이 없다. 입증하라고 해서 저는 하나씩 입증을 하고 있다”며 “그쪽(윤 전 총장 측)에서는 오직 똑같은 말의 반복, 모욕, 위해 행위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윤 전 총장과 그 캠프는 (발송자가) 손 검사로 확인된다면 어떤 책임을 질지…”라며 “정말 무겁게 책임을 져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박 원장과의 식사자리에 ‘일부에선 동석자가 있었다는 말도 나온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없었다. 경호원들만 많았죠”라고 답했다. ‘같이 식사한 인원은 두 명이 전부인가’라고 묻자 “(배석자는) 없었다”고 재차 밝혔다.

 

윤석열 캠프 종합상황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앞서 이날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이 만났을 당시 제3자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제기, “누가 동석했는지 밝혀야 한다. QR 코드만 확인하면 바로 밝힐 수 있다”며 박 원장과 조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 후 포렌식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