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일 사민당 재집권하나… 총선 2주 앞두고 지지율 선두 공고화

입력 : 2021-09-13 01:27:34 수정 : 2021-09-13 01:2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AFP연합뉴스

독일 연방하원 총선거(9월 26일)가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5년 만에 선두로 올라선 독일 사회민주당(SPD)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면서 공고화하는 흐름이다. 

 

12일(현지시간) 독일 여론조사연구소 인사(Insa)가 빌트암존탁의 의뢰를 받아 지난 6∼10일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주말 연방하원 총선이 있다면 어떤 정당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26%가 사민당이라고 응답했다.

 

16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소속된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의 지지율은 20%까지 추락했다.

 

올해 초만 해도 37%에 달했던 기민·기사당 연합의 지지율은 아르민 라셰트 기민당 대표를 메르켈 총리의 뒤를 이을 총리 후보로 내세우면서 15년 만에 사민당에 밀린 뒤 6%포인트까지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한때 녹색 돌풍을 일으켰던 녹색당의 지지율은 15%로 내려앉았고, 자유민주당(FDP)과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지지율은 각각 13%, 11%를 기록했다. 좌파당은 6%에 머물렀다.

 

총리를 직접 뽑는다면 31%는 올라프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를 뽑겠다고 답했고,14%는 안나레나 배어복 녹색당 총리 후보, 13%만이 아르민 라셰트 기민·기사당 후보를 지목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