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1차 슈퍼위크 '51.41%'… 與 4개 지역경선서 연속 1위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9-12 22:01:29 수정 : 2021-09-12 22:58: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원 55.36% 선두… 누적 51.41%
2위 이낙연 17만2790표… 31.08%
25~26일 호남경선 ‘분수령’ 될 듯
더불어민주당 강원권역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에서 과반 득표로 1위를 차지한 이재명 후보가 차량에서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2일 ‘1차 슈퍼위크’에서 누적 득표율 51.41%로 과반 승리를 거뒀다. 이재명 후보는 네 번의 지역 순회 경선과 50만명의 국민·일반당원이 참여한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모두 50%를 넘기며 독주를 이어갔다. 최근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의 진을 친 이낙연 후보는 경선 레이스에서 처음으로 30% 선을 돌파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강원 원주 오크밸리 리조트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1차 슈퍼위크 개표 결과 누적 유효 투표수 55만5988표(선거인단 75만1007명, 투표율 74.03%) 가운데 28만5856표(51.41%)를 얻었다.

 

이번 발표는 지역 대의원·권리당원 중심인 지난 4일 대전·충남, 5일 세종·충북, 11일 대구·경북, 이날 강원 지역순회 경선 투표 결과에 더해 8∼12일 실시된 49만6672명(선거인단 64만1922명, 투표율 77.37%) 규모의 1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합산한 것이다. 이는 210만명에 육박하는 전체 선거인단의 3분의 1 규모다.

 

2위인 이낙연 후보는 17만2790표로 31.08%의 누적 득표율을 기록했으며 3위는 추미애 후보(6만3122표·11.35%)가 차지했다. 이어 정세균 후보 (2만3731표·4.27%), 박용진 후보(6963표·1.25%), 김두관 후보(3526표·0.63%) 순이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함께 발표된 강원 지역 순회경선에서도 득표율 55.36%를 기록해 대전·충남(54.81%), 세종·충북(54.54%), 대구·경북(51.12%)에 이어 4연속 과반 득표에 성공했다. 다만 이날 국민·일반당원 1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51.09%)는 당초 캠프 내부에서 예상했던 ‘50% 중반선’보다는 다소 낮은 수준이었다는 점에서 긴장하는 분위기도 읽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뉴스1

반면 고무된 이낙연 후보는 추석 연휴 이후인 오는 25∼26일 호남 경선에 사활을 걸고 있다. 호남은 그의 고향이자 정치적 기반이다. 이낙연 후보는 충청권 경선에서 28.19%를 받았지만, 이날 국민·일반당원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31.45%를 득표하며 이재명 후보와 격차를 좁혔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10월 1일 제주,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인천(2차 슈퍼위크), 9일 경기 순으로 지역순회 경선을 실시한다. 10월 10일 서울 경선에서는 3차 슈퍼위크 결과와 함께 최종 후보가 선출된다.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에는 결선이 치러진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