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마윈, 4개월 만에 농장 시찰로 공개 석상

입력 : 2021-09-12 22:25:59 수정 : 2021-09-12 22:2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편한 옷 입고 직원 함께 현장 살펴
성도일보 “농업 진출 가능성 암시”

올해 5월 이후 두문불출하던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사진)이 농장을 시찰하는 모습이 포착돼 향후 농업 분야로 진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12일(현지시간) 홍콩 성도일보에 따르면 마윈이 지난 1일 저장성 핑후의 한 농장을 방문한 사진이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갔다. 마윈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 5월 10일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 방문 이후 처음이다.

성도일보는 “마윈은 편안한 차림으로 농장에 나타나 직원 설명을 진지하게 들으며 현장을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마윈이 4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내며 바깥 세상에 자신이 안전함을 알리는 동시에 향후 농업기술 분야에 진출할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윈은 지난해 10월 중국 정부를 공개적으로 비판해 당국에 미운털이 박혔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공교롭게도 그 뒤 당국은 알리바바에 대한 규제 수위를 높였다. 이에 알리바바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공동부유’ 기조에 맞춰 1000억위안(약 18조원)을 사회에 환원한다고 밝혔다. 1000억위안 중 200억위안은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저장성에서 소득 불평등 해소를 위한 ‘공동부유 발전기금’으로 쓰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