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秋 “尹, 모든 국민을 속이려 해...새빨간 거짓말 드러나”

입력 : 2021-09-12 16:45:32 수정 : 2021-09-12 16:4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쿠데타 제압하고 검찰 개혁 완수하겠다” / “윤석열은 한낱 권력을 탐하는 정치검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연설에서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장관은 12일 “검찰 쿠데타를 제압하고, 검찰 개혁 완수하겠다”고 공약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 리조트에서 열린 민주당 강원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모든 국민을 속이려 했지만, 새빨간 거짓말임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은 한낱 권력을 탐하는 정치검찰이요, 자신의 안위와 영달을 위해서라면 그 누구라도 안색을 바꿔 버릴 수 있는 모리배에 불과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윤석열은 국기문란사건으로부터 떳떳하다면 먼저 핸드폰부터 공개하고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잘못이 드러난다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정계 은퇴까지 강력 촉구한다”고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일당은 자신들이 정권을 무너뜨릴 수도 있고, 정권을 세울 수도 있다는 오만한 착각에 빠져 있었다”며 “그 핵심에는 검찰의 무소불위 권력, 통제받지 않는 권력 수사권과 기소권이 있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심지어 우리 안에도 검찰 권력에 손 비비고, 야합하고, 비굴하게 눈치 보는 자들이 있었다”며 “저 추미애가 있는 한, 그리고 1700만 촛불 시민들이 버티고 있는 한, 윤석열의 검찰 쿠데타는 곧 진압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장관은 “정치검찰의 민낯이 드러난 마당에 문재인정부의 검찰개혁 사명을 받들었던 조국 전 장관을 이대로 외면하면서, 도대체 검찰개혁 한다고 할 수 있을까”라며 “사방에서 공격받고 상처투성이가 돼 피눈물 흘리면서도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던 저 추미애 없이 과연 검찰개혁을 완수할 수 있겠냐”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대한민국에 반개혁세력은 ‘국민의힘’만으로 충분하다. 민주당 안에서까지 반개혁세력이 판을 치면 곤란하다”며 “앞에서는 개혁을 말하고, 뒤에서는 개혁의 발목을 잡는 비겁한 행태는 중단돼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검찰개혁을 방해했다고 비난해온 이낙연 전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추 전 장관은 “그래서 이번 경선은 ‘개혁 대 개혁’의 경쟁으로 개혁의 외연을 넓히고 개혁의 의지를 충만하게 채우는 장이 돼야 한다”고 지지를 요청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