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11테러 주범’ 알카에다 수장 살아 있나… 영상 메시지 공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2 17:00:00 수정 : 2021-09-12 16:01: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탈레반 아프간 장악 언급 없어
사망 전 찍은 영상일 가능성도
11일(현지시간) 영상 메시지를 공개한 알카에다 수장 아이만 알자와히리. 시테 트위터 캡처

사망설이 돌았던 이슬람 무장 단체 알카에다 수장이 살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국제 테러 감시 단체 시테(SITE)는 미국 9·11 테러 20주기인 이날 알카에다의 수장 아이만 알자와히리가 60초짜리 영상 메시지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집트인인 그는 9·11 테러 주범인 오사마 빈 라덴 사망 이후 알카에다 수장이 됐다.

 

알자와히리는 이 영상에서 “미국은 20년간 전쟁으로 산산조각 났다”며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철수를 언급했지만 탈레반의 아프간 장악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최근에 찍은 영상이 아닐 가능성이 제기된다. 시테는 “알자와히리가 사망설이 불거진 (지난해) 12월 이후의 사건들을 언급하고 있다”며 “올해 1월 이후 사망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