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코, 포항 수해지역 피해 복구 지원 나서

입력 : 2021-09-13 01:00:00 수정 : 2021-09-12 15:4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11일 죽장면에서 과수 농가 피해 복구 활동을 돕고있다. 포스코 제공

최근 제12호 태풍 ‘오마이스’로 큰 피해를 본 포항시 전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가운데 포스코가 ‘Change My Town’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달 25일부터 피해가 심각한 죽장면, 구룡포 등의 지역에 수해피해를 복구해 호응을 얻고있다. 

 

12일 포스코에 따르면 ‘Change My Town’ 은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도와주기 위한 봉사활동을 임직원들이 직접 기획하고, 포스코1%나눔재단에 이를 신청하면, 신청한 직원이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원금을 후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올해는 재난피해 복구와 직접적으로 관계된 재능봉사단과 연계하고, 신청 즉시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더욱 신속한 복구작업이 이뤄질 수 있었다. 

 

이번 Change My Town 프로그램을 통해, 수해복구를 위한 배수로 작업, 안전난간 설치, 도색, 몰딩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안되었고, 재능봉사단도 힘을 보태면서 총 190여명의 임직원이 20여회에 걸쳐 봉사활동을 펼쳤다. 

 

직원들은 주말을 활용해 활발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강재연구소 열연선재그룹이 이불 60채를 침수 가정에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포항제철소 에너지부, EIC기술부, 제선부, 제강부 등 다양한 부서 직원들이 매 주말 죽장면을 찾아 수해 지역 피해 복구를 돕고 수해 지역에 필요한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재능봉사단도 지역사회 정상화를 위해 두팔을 걷어 붙였다. 9일부터 12일까지 4일에 걸쳐 리폼봉사단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침수 가정에 장판 교체와 도배를 지원했으며, 힐링터치 봉사단은 11일 죽장면 피해 농가를 찾아 피해 복구 활동을 돕는 한편, 지친 주민들에게 시원한 안마로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밖에도 컴퓨터수리봉사단, 자전거수리봉사단, 정리정돈 봉사단 등이 수해 지역에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포항제철소 자전거수리봉사단이 11일 수해 지역에서 고장난 자전거 수리를 돕고 있다.

11일 봉사활동에 참여한 포항제철소 3연주공장 박진홍 공장장은 “폭우로 인해 당장 생활에 필요한 물품이 소실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자매마을 주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생필품 키트를 마련했다”며 “부서원, 재능봉사단원들과 함께 침수가옥 수리, 가재도구 정리정돈 등 봉사활동에도 직접 참여하게 됐는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자매마을 주민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자 주민들도 다시 일어설 힘을 얻고 있다. 죽장면 한 주민은 “마을에 시급했던 도움과 부족한 생필품을 빠르게 지원해줬다”며 “생계를 위해서라도 과수원과 농지를 당장 복구해야 했는데, 포스코 직원들이 도와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고마워했다.

 

한편, 포스코는 오는 10월까지 Change My Town 제안을 받을 예정인 만큼 직원들은 지금도 자발적으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역사회를 찾아 지원하고 있다.

 

파이넥스부는 태풍으로 파손된 구룡포 자매마을 공동시설과 주변 난간, 과메기 건조대 보수를 지원할 예정이다. 

 

인사문화실은 폭우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수해 지역을 대상으로 맨홀 타공 및 우수받이 설치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2019년부터 ‘Change My Town’을 통해 임직원이 직접 자신의 지역사회를 개선하는 임직원 주도형 참여 활동을 다양하게 펼치고 있다. 

 

‘Change My Town 시즌1’기간에는 코로나19 관련 지원 및 전남 광양 진상면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신속히 복구한데 이어 이번 ‘시즌2’를 통해 포항시 수해피해 복구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재난에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