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4호 태풍 찬투 영향… 제주 최대 300㎜ 비 전망

입력 : 2021-09-12 14:16:55 수정 : 2021-09-12 14:1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5일 전남·경남, 16∼17일 전국에 비
제14호 태풍 '찬투'(오른쪽)가 대만을 향해 서진하는 모습을 포착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위성 사진. 왼쪽은 필리핀 주변에 머무는 제13호 태풍 '꼰선'이다. 연합뉴스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15일 전남과 경남에 16∼17일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상하는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15일 제주도와 전남권, 경남권에, 16~17일은 전국에 비가 오겠다. 강원영동에는 18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남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해 북북동쪽으로 움직이고 있다.

 

태풍은 중심기압 935hPa에 최대풍속이 시속 180㎞/h(초속 50m/s)로 강도는 '매우 강'한 상태다.

 

태풍은 15일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동쪽 40㎞ 부근 해상을 거쳐 17일 오전 9시 제주 서쪽 약 170㎞ 해상으로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이날 밤부터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다. 내일은 남해안에, 14일 전북과 경남권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에는 이날 밤부터 14일까지 100~200㎜(많은 곳 300㎜ 이상)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14일 전남권, 경남남해안, 경남서부에도 5~40㎜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특히, 13일부터 제주도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총 3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