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회삿돈 8000만원 빼돌려 달아난 경리… 경찰 수사망에 결국 자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12 13:17:30 수정 : 2021-09-12 13:1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택시회사 경리업무를 대행하던 30대 직원이 택시 기사들에게 지급할 월급을 빼돌려 달아났다가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자수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2일 회사 직원들의 급여를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로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7일과 30일 이틀에 걸쳐 자신이 근무하던 택시회사 법인 계좌에서 각각 3000만원과 5000만원 등 총 8000만원을 다른 계좌로 빼돌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주식투자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지난달 부산 사상구의 한 택시회사 경리직원이 휴가를 가자 경리업무를 대행하면서 택시 기사들에게 지급할 월급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범행은 택시 기사들에게 지급할 급여가 없어진 것을 확인한 회사 관계자의 신고로 들통이 났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은행의 협조로 관련 계좌의 인출을 중지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빼돌린 돈을 사용할 수 없게 되자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택시회사 관계자는 “피해금을 회수하지 못했다면 택시 기사들에게 월급을 제때 지급하지 못할 수도 있었는데, 경찰의 적극적인 조치로 기사들에게 월급을 지급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며 부산경찰청 홈페이지에 글을 남겼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