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제원 아들' 노엘, 재난지원금 대상자 비하 논란

입력 : 2021-09-11 17:44:08 수정 : 2021-09-11 17:44: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엘.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노엘(21·본명 장용준)이 재난지원금 대상자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노엘은 10일 인스타그램에 "재난지원금 받으면 좋아서 공중제비 도는 XX들이 인터넷에선 XX 센 척하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한 네티즌이 노엘의 음악에 대해 비난한 댓글이 담겨있다. 노엘은 지난달 26일 신곡 '이미 다 하고 있어'를 발표한 바 있다.

노엘 인스타그램 캡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기도 한 노엘은 지난 4월에도 SNS에 "나를 까는 사람들은 대부분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열혈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비속어)이기 때문"이라며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라고 밝혀 논란을 빚었다.

 

한편 노엘은 지난 2019년 9월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등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준법 운전 강의 수강 40시간을 선고받았다. 올 2월에는 폭행 사건에 휘말려 4월 검찰에 송치됐으나,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 종결됐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