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조성은, 대검 감찰부장과 ‘딜’… 확신 준 사람 있을듯”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9-11 17:00:00 수정 : 2021-09-11 16:5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매우 자신감 있었거나, 경로 알려준 사람 있다는 얘기”
조성은 “한동수 부장에 직접 전화해 공익신고 의사 표명
휴대전화 제출 요청에 공익신고자 신분 조건 달아”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로 밝혀진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부위원장. 이 지난 2020년 2월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중도ㆍ청년ㆍ정책 정당 미래통합당 합류 선언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게 직접 전화해 공익신고 의사를 전했다고 밝힌 가운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1일 이 발언을 들어 조씨 움직임에 ‘배후세력이 있을 수 있다’는 취지의 의견을 밝혔다. 국힘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정치 공작’이라며 맞서는 가운데 이 대표가 조씨의 공익신고 과정에 대한 의구심을 표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익신고자가 대검 감찰부장의 전화번호를 직접 구해서 소위 ‘딜’을 했다는 것이 이례적”이라며 “공익신고자로 지정되기 위해 대검 감찰부장의 전화번호를 알아내고, 권익위에 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대검 감찰부장에게 ‘쳐들어 가다시피했다’는 이야기는 매우 자신감이 있었거나, 그런 경로를 알려준, 관철시킬 수 있다는 확신을 준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조씨가 대검에 공익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조언을 해준 인물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다. 

 

앞서 조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대검 공익신고에 대해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검 감찰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한 다음 날인 지난 3일 한동수 감찰부장의 전화번호를 구해 직접 전화를 걸었다”며 당시 한 부장이 국민권익위원회 신고를 안내하며 접수를 주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 부장에게 ‘공익신고 대상 기관에는 수사기관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쳐들어가다시피 했다”고 덧붙였다. 

 

대검의 공익신고자 인정 발표에 대해서는 “(대검 측이) 당시 휴대전화가 있냐고 해서 있다고 하니까 제출을 해달라고 하기에 ‘휴대전화를 제출할 땐 공익신고자 신분을 득해야 한다’고 조건을 달았다. 그 이후에야 빠르게 진행을 해줬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