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앙분리대로 돌진한 승용차, 운전자는 86세 여성입니다“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1 15:22:10 수정 : 2021-09-11 18:1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영상 캡처

 

지난 7일 부산에서 80대 여성이 몰던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돌진한 사고가 ‘한문철TV’에 등장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부산에서 86세 여성이 몰던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돌진해 마을버스 등과 출동하면서 9명이 다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지난 7일 오전 중앙대로 서면교차로 인근에 위치한 8차선 도로에서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며 반대편 차선으로 돌진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A씨 차는 중앙분리대를 뚫고 달린 후 반대편 차선으로 넘어가 승용차를 박고 마을버스와 추가로 부딪힌 뒤에야 멈춰섰으며 해당 사고로 9명이 다쳤다.

 

해당 사건의 영상을 접한 한문철 변호사는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다. 안전벨트를 다 매고 있어서 그런 것 같다. 사고 운전자 포함 9명이 다쳤다고 한다”며 “사고 운전자는 86세 여성이다. 경찰 조사에서 차량 급발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하더라. 경찰에서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이걸 보는 시청자들은 왜 급발진 차량 운전자는 항상 여성이고 고령이냐는 의문이 나올 수 있다”며 “이상한 점이 있다. 차량 전문가들은 배기가스를 보더라. 짙은 연기가 나오면 불완전 연소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할머니가 운전 미숙으로 브레이크 대신 엑셀 라이트로 잘못 밟았다 보다는 배기가스에 열쇠가 들어있을 것 같다”며 “운전자 잘못인지 차량의 잘못인지는 아직 모른다. 저 차에 블랙박스가 있다면 오디오로 확인 가능할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한문철 변호사는 “차량을 빨리 폐차하지 말고 증거물 보전을 하는 게 좋을 듯 하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급발진이라 하더라도 86세 연세시면 제어가 전혀 안 된다”, “반대편 차로 블박 확보해서 브레이크등 들어왔는지 확인하면 끝”, “배기가스 아닐수도 있다. 이미 중앙분리대를 박으면서 차에 손상이 있었기에 엔진에서 생긴 가스가 주행 중 생기는 바람 흐름에 따라 차량 뒤쪽으로 나온 거일 수도 있다” 등 사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드러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