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액 넣은 주사기로 모르는 여성 엉덩이 찌른 英 남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1 15:04:23 수정 : 2021-09-11 15:04: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 선 캡처

 

영국에서 한 남성이 처음 본 여성의 엉덩이에 주사기를 찔러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 주사기에는 남성의 정액이 들어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식은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더 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토마스 브라이온 스테먼(51)은 지난해 2월 영국 메릴랜드주의 한 식료품점에서 카트를 반납하던 케이티 피터스의 엉덩이를 주사기로 찔렀다. 

 

스테먼은 “벌에 쏘인 것 같죠?”라고 말한 뒤 바닥에 주사기를 떨어뜨리고 떠났다. 

 

경찰은 당시 상황을 잡은 CCTV(폐쇄회로 텔레비전)를 통해 그를 잡았다. 

 

경찰은 “스테먼의 차에도 정액이 가득 찬 주사기가 많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가 이런 범죄를 저지른 건 처음이 아닌 것 같다”고 첨언했다. 

 

피터스는 “운전해서 집에 가는 데 심하게 아프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결국 스테먼은 지난 7일 폭행과 무모한 위험을 초래한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한편 메릴랜드주 법원 기록에 따르면 스테먼은 1999년 한 차례 체포됐다. 

 

2013년에는 가정 폭력 혐의로 고소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