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레디 코코, 뒤늦게 학폭 인정…"직접 사과하고 싶다"

입력 : 2021-09-11 15:16:24 수정 : 2021-09-11 15:22: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코(양사랑). 본인 SNS

댄스 듀오 올레디의 코코(본명 양사랑)가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며 뒤늦게 사과했다.

 

코코는 지난달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그는 "오랜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보내며 이렇게 글을 올린다. 변명처럼 들릴 수 있으나 글을 올리는 데 많은 용기가 필요했고 저를 되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과거 저의 과오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 저는 학창 시절 후배들과 친구들에게 철없는 생각과 행동으로 상처를 줬다. 반성하며 그때 저의 잘못된 행동을 떠올리고 되돌아볼 때마다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다"고 돌이켰다.

코코 자필 사과문. 본인 SNS

코코는 "겨우 용기를 내어 상처받은 분들께 제 잘못을 사과드리고자 지인을 통해 수소문하여 한분 한분 연락을 드리고 사과하고자 했다. 그러나 연락을 거부하시는 분도 있고 또 연락이 닿지 않는 분도 있었다. 그래서 충분하지 않을 수 있겠으나 이렇게 글로라도 제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 그리고 기회를 주신다면 직접 사과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코코는 올레디 멤버 아이키와 미국 댄스 프로그램 '월드 오브 댄스' 출연해 제니퍼 로페즈의 극찬을 받아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9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으나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