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하이 "자취 4년 차…한강뷰 집 살 때 우울했다"

입력 : 2021-09-11 14:33:46 수정 : 2021-09-11 14:3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레이와 이하이. MBC '구해줘 홈즈' 제공

가수 그레이와 이하이가 '구해줘! 홈즈'에 출연한다.

 

그레이와 이하이는 12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 육아 퇴근 후 힐링이 필요한 의뢰인의 집 찾기에 나선다.

그레이. MBC '구해줘 홈즈' 제공

그레이는 자취 15년 차라고 밝히며, 홍대 옥탑방에서 살았던 적이 있다고 고백한다. 그는 홍대 옥탑방에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말하며, 지금의 소속사와 계약을 할 정도로 기운이 좋은 곳이라고 추억한다.

 

그는 집을 알아볼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으로 '단열'을 손꼽아 눈길을 끈다. 그레이는 "전기료를 절약하기 위해서는 단열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하이. MBC '구해줘 홈즈' 제공

이하이는 자취 4년 차라고 밝힌다. 그는 한때 한강뷰가 보이는 집에서 살아봤지만, 바깥을 안 보게 된다고 말해 시선을 끈다. 이하이는 "강을 보면 우울해지는 스타일이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