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발사주 의혹’에 입 연 홍준표 “후보 개인 문제… 당 말려들면 안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9-11 15:00:00 수정 : 2021-09-11 17:3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후보자 개인은 떠나버리면 그만, 당은 대선 치러야
김웅 등 의혹 당사자가 명명백백 팩트 밝혀야”
(왼쪽부터)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국민의힘 대권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김웅 의원.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후보 개인의 문제에 당이 말려들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자 개인이야 훌쩍 떠나 버리면 그만이지만 당은 중차대한 대선을 치러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이, 경선 이후 더불어민주당과의 본선 경쟁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한 것이다. 

 

홍 후보는 “이 사건은 의외로 단순하다”며 “김웅 의원만 (고발장의 출처를) 알지, 당은 그 고발장 내용이 검찰에서 보낸 것인지 알 수가 없었을 건데 당사자들이 자꾸 변명하고 기억이 없다고 회피하는 바람에 일이 커지고 있고 당도 말려 들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이번 의혹을 촉발한 고발장을 제보자인 조성은씨에게 전달한 사실만은 현시점에서 비교적 뚜렷한 점을 들어, 김 의원의 불분명한 대응으로 상황이 악화하고 있단 걸 지적한 것이다.

 

그는 “의혹의 당사자들은 팩트를 국민 앞에 명명백백 밝히고, 당을 끌고 들어가지 마시기 바란다”며 “정치공작은 거짓의 사실을 두고 하는 것이 공작이고, 팩트가 있다면 그 경위가 어찌 됐건 간에 그건 공작이 아니라 범죄다. 당은 소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한편 전날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하다 중단했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조만간 영장 재집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전날 오후 9시쯤 의원실에서 철수하며 “합법적 행위를 다수의 힘으로 가로막았다”며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 여부를 계속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수사팀은 확보한 휴대전화와 PC 등 압수물을 분석하면서 영장 재집행 시점과 방법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손준성 검사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4개 혐의로 입건했다.

 

윤 전 총장 재직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 검사가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총선 후보였던 김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에게 범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게 주요 혐의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