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치원-고등학교까지...10년 넘게 딸의 '첫 등교일' 기록한 英 여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1 13:29:10 수정 : 2021-09-11 13:29: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미러' 캡처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딸의 첫 등교일을 촬영해온 영국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영국 일간지 미러 등 현지 매체는 서리주 레드힐에 사는 다그니 버넷이 딸 클로이가 유치원에 입학했을 때부터 중고등부에 진학하기까지 꾸준히 아이의 첫 등교일을 사진으로 남겼다고 보도했다.

 

어머니 다그니는 아이가 생기지 않아 7년간 난임 치료 끝에 39세의 나이에 딸 클로이를 임신했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딸 역시 이 사진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다그니는 “딸이 14살이 되면서 포즈를 잡아줘야 하는 스트레스에서 해방됐지만, 오래된 사진을 보면 어릴 적 학교에서 경험한 다양한 추억이 되살아난다”면서 “매년 변화를 이렇게 한눈에 볼 수 있다는 건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클로이가 대학에 진학하면 기념사진을 앞으로 몇 년 더 찍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