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마트폰 허용되자 군부대서 '바카라' 한 20대...벌금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1 12:48:27 수정 : 2021-09-11 12:4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픽사베이

 

군 복무시절 스마트폰으로 거액의 도박을 한 2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11일 청주지법 형사5단독(부장판사 박종원)은 도박 혐의로 기소된 A(21)씨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도박 기간과 금액에 비춰볼 때 범정이 무겁고, 재범의 염려도 없지 않다”며 “다만, 전역 후 대학에 복학한 학생으로서 성실하게 생활하고 건전한 사회인이 될 것을 다짐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앞서 A씨는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충북 청주시 자택과 군 부대 생활관 등지에서 2657차례에 걸쳐 2억8800여만원 상당의 인터넷 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군 부대에서 사용이 허락된 스마트폰으로 속칭 ‘바카라’와 ‘해외축구 승무패 게임’ 도박을 하다가 적발돼 군 검찰에 의해 불구속 기소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