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더욱 겸허한 자세로 재판 임하겠다"

입력 : 2021-09-11 07:00:00 수정 : 2021-09-10 18:01: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저를 포함해 문정부 인사에 대해 쏟아졌던 고발장 점검해 볼 필요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윤석열 정치검찰과 미래통합당이 합작한 선거개입"이라며 "저를 포함해 문재인 정부 인사에 대해 쏟아졌던 고발장에 대해서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김상연·장용범) 심리로 열리는 자신과 부인 정경심 교수의 업무방해 등 혐의 17차 공판에 출석하며 이같이 말했다.

 

오전 9시40분께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조 전 장관은 "만시지탄이지만 윤석열 정치검찰과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 합작하여 선거개입이라는 국기문란 행위를 했다는 정황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를 포함하여 문재인 정부 인사에 대해 쏟아졌던 고발장에 대해서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마무리 발언으로 "저는 더욱 겸허한 자세로 재판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