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수 성폭행’ 조재범 前 코치 2심 징역 13년

입력 : 2021-09-10 19:22:47 수정 : 2021-09-10 22:5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심 10년6개월보다 형량 가중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조재범 코치. 뉴시스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3년여간 수십 차례에 걸쳐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2심에서 징역 13년을 선고받았다.

 

수원고법 형사1부(재판장 윤성식)는 10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징역 10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또 20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및 7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