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尹, 뻔뻔함의 극치… 검·당 유착”

입력 : 2021-09-11 01:00:00 수정 : 2021-09-16 14:1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호중 “단장 김재원, 최순실 국정농단 모른 척한 인물” / 백혜련 “국민을 윽박 지르는 후보가 국민 지킬 수 있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검·당(檢-黨) 유착’이라고 규정하며 연일 전방위로 맹폭을 가하고 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기자회견에서 강압적인 태도를 보였다며 ‘독재자’의 모습을 부각했고, 공명선거추진단을 발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명칭부터 안일하다”며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과 야당의 고발 사주 공작 의혹에 대한 국민적 분노와 불신이 임계점에 이르고 있다”며 “의혹의 핵심인 윤석열은 오만방자한 언행으로 국민을 겁박하는 뻔뻔함의 극치를 보였다. 전두환의 골목 성명을 지켜보는 착각이 들 정도였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은 최강욱 의운에 대한 고발장을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이 담당 변호사에게 전달한 사실까지 드러났는데 국민의힘이 이미 공범으로 참여하게 된 것”이라며 “그런 의혹에 대해 자체 조사를 통해 분명한 입장 밝히는 것이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국민에 대한 자세”라고 밝혔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석열 게이트는 사상 초유의 검당 유착”이라며 “국기문란 사태에 대해 이준석 대표는 공명선거추진단을 만들어 의혹을 살펴보겠다고 한다. 이름부터 안일한 의식이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추진단장에 임명된 김재원 의원에 대해선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최순실 국정농단을 현장에서 보고도 모른척 했던 바로 그 김재원”이라며 “막장드라마에 국민의힘이 공동 주연이 되려는 것 아닌가. 하루빨리 진상을 낱낱이 조사해 보고하고 관련자를 전원 출당시키는 것만이 이 대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사죄는 없었고 내가 무섭냐고 국민을 겁박하는 괴물만 있었다”며 “국민께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긴 커녕 되레 고개만 빳빳히 세우니 오만과 독선에 중독된 독재자의 모습이었다. 본인은 몰랐다고 해도 당시 검찰총장이기 때문에 국기 문란 중죄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은 내용과 태도 모두 최악이었다”며 “국민에게 윽박지르는 후보가 국민의 안전 지킬 수 있겠냐”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당의 개입 의혹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공염불이 될 가능성이 크다.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기면 생선 뼈도 안 남는다”고 질타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검찰 출신인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이 당에 최강욱 의원 고발장 초안을 전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손준성, 김웅처럼 복잡한 연결 라인 외에 윤석열과 정점식의 직통라인, 즉 윤 전 총장의 직접 가능서에 대해 의심이 드는 것도 합리적이지 않은가”라며 “정 의원의 확인으로 국민의힘 조직이 이번 사건에 가담한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