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지지율 상승에 秋 “내 덕, 감사 전화라도 해야”

입력 : 2021-09-10 14:37:13 수정 : 2021-09-10 15:17: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실체가 드러나 홍 의원이 반사이익” / “여태까지는 정치검찰에 대한 실체를 잘 모르고 언론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키워” / “윤석열의 지지율만 믿고서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을 맞이한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4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전·충남 경선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0일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최근 지지율이 급상승한 홍준표 의원에 대해 “제 덕을 톡톡히 보고 계시는 것 같다”며 “저한테 감사 전화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교육공약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지지율 상승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실체가 드러나 홍 의원이 반사이익을 얻은 것이고 거기에는 자신의 공로가 있다는 취지로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여태까지는 정치검찰에 대한 실체를 잘 모르고 언론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키웠다. 그런 윤석열의 지지율만 믿고서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을 맞이한 것”이라며 “그런데 저는 일찌감치 정치검찰의 위험성을 경고했고 경선 후보가 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도 그 후과를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 경고를 일찌감치 했는데 그게 증명돼 가고 있지 않냐”며 “그것을 미리 지적하고 제가 수사 지휘를 하지 않았더라면 많은 사건이 덮어지고 (윤 전 총장의) 실체가 감춰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데 대해서는 “김 의원은 고발장을 전달받은 분으로 디지털 증거가 제보에 의해 드러났다”며 “신속한 강제 수사가 필요했다. 공수처의 강제 수사는 당연한 수사의 기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서도 의원 특권을 주장하지 말고 정치검찰의 하수 조직이 아니라면 빨리 진실이 규명될 수 있게 협조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