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국민의힘 “‘기습남침’. 심각한 야당 탄압” 규탄·반발

입력 : 2021-09-10 13:27:05 수정 : 2021-09-11 17:41: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공수처가 개입할 사안 아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고발 사주 의혹’ 관련한 김웅 의원실 등 압수수색에 국민의힘은 10일 ‘기습남침’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에게 “심각한 야당 탄압”이라며 “우리 당에 들어온 공익제보를 어떻게 처리할지는 정당의 문제지 공수처가 개입할 사안이 결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지지부진, 세월을 늦추기만 하다가 여당 측에서 제기한 문제에는 전광석화처럼 기습남침한다”고 지적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공수처의 압수수색을 강하게 비판했고, 김재원 최고위원은 집권 세력의 호위무사를 자처한다며 공수처를 비난했다.

 

앞서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3층에 있는 김 의원실을 전격 압수수색한데 이어,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사무실 등에도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공수처는 손 검사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정식 입건했다. 손 검사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의원은 현재 주요사건 관계인으로 정식 입건되지 않았다. 김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공무상비밀누설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