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독감 한방에”…모더나·노바백스 ‘콤보 백신’ 개발 추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0 09:42:11 수정 : 2021-09-13 21:34: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셀 CEO “‘코로나·독감’ 부스터 결합…범 호흡기 백신 부스터 출시 목표”
기존 RSV 백신에 타 호흡기 질환 백신 첨가…고령층 대상 임상시험 진행
노바백스도 ‘코로나·독감’ 콤보백신 개발 중…호주서 초기 임상시험 시작
글렌 사장 “콤보백신, 의료시스템에 크게 효율적”…韓, 개발 협력 MOU
미국의 제약사 모더나와 노바백스가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잡는 백신 개발에 나섰다.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의 제약사 모더나와 노바백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독감을 한방에 잡는 이른바 ‘콤보 백신’ 개발에 나선다.

 

두 회사는 현재 콤보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에 각각 돌입했다. 해당 백신이 개발되면 한번 접종으로 코로나19와 독감을 한번에 잡을 수 있는 고효율 백신이 탄생하는 것이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코로나19에 대한 부스터와 독감에 대한 부스터를 결합해 한 번만 접종하면 되는 백신을 개발한다는 새 호흡기 백신 프로그램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 EPA=연합뉴스

 

같은 날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방셀 CEO는 이날 투자자들을 상대로 한 회사 연구개발(R&D)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도 “현재 우리 회사의 최우선 순위는 매년 맞는 ‘범 호흡기(Pan-respiratory)’ 백신 부스터를 시장에 출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콤보 백신은 매년 맞춤형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모더나는 궁극적으로는 기존에 연구해온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백신에 다른 호흡기 질환 백신을 첨가한다는 구상이다.

 

모더나는 현재 고령층을 대상으로 RSV 백신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미 개발 중인 다수의 독감 백신 후보 물질 가운데 가장 최신 물질이 바로 독감 백신과 코로나19 백신을 결합한 백신이다.

 

오펜하이머 애널리스트 하르타지 싱은 “결합 백신의 임상이 앞으로 6~12개월내 시작될 거란 소식은 투자자들에게 긍정적인 놀라움”이라면서도 “문제는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끝나면 백신의 총 매출이 얼마나 될지, 모더나가 그 시장을 얼마나 확장시킬 수 있을지 하는 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국의 제약사 노바백스도 코로나19와 독감 예방 콤보 백신을 개발 중이다. 

 

노바백스는 자사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NVX-Cov2373’와 독감 백신(NanoFlu) 조합이 전임상 연구에서 인플루엔자 A와 B 모두에 강력한 반응을 이끌어냈고,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에 대해서도 보호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8일에는 성명을 내고 결합 백신 후보 물질의 초기(early-stage) 임상 연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국 메릴랜드주의 노바백스 본사. EPA=연합뉴스

 

임상은 호주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력이 있거나 최소 8주 전 기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50~70세 건강한 성인 640명이 참가하게 된다. 2종 결합 백신 외에도 보조제나 백신 부스터를 함께 맞는다.

 

그레고리 글렌 노바백스 연구개발(R&D) 부문 사장은 성명에서 “이 두 가지 백신 조합은 의료 시스템에 있어 더 큰 효율로 이어질 것이며, 한 번의 처방으로 코로나19와 독감 위험에서 높은 수준으로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워싱턴DC에서 노바백스와 코로나19·독감 결합 백신 개발 협력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당시 MOU에는 SK바이오사이언스도 함께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