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준비 안 된 면접이었나...홍준표·유승민 “골수 좌파·조롱하고 낄낄·저런 면접관을 모셨나”

입력 : 2021-09-10 13:30:00 수정 : 2021-09-10 17:56: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더이상 이런 행사에 참여하기 어렵다” / 유승민 “진중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홍준표 후보(왼쪽)와 면접관으로 참가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모습이 한 화면에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경선 면접을 놓고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노골적으로 불만을 쏟아냈다. 공정성에 문제가 있을 뿐만 아니라 면접관 질문이 후보자를 모욕하고 있다는 것이다.

 

홍준표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 “26년 정치 하면서 대통령 후보를 면접하는 것도 처음 봤고 또 면접을 하며서 모욕 주는 당도 생전 처음”이라고 했다.

 

이어 “세 명 면접관 중 두 명을 반대 진영 사람을 앉혀 놨다”며 “외골수 생각으로 살아온 분들의 편향적인 질문으로 후보의 경륜을 묻는 게 아니라 비아냥 대고 조롱하고 낄낄댄 22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이런 행사에 참여하기 어렵다”며 “토론 없는 경선 관리는 무의미하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전날 면접이 끝난 직후에도 일부 면접관을 향해 “골수 좌파”라며 “배배 꼬인 것 같다”고 했다.

 

전날 면접관으로 나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박선영 동국대 교수, 김준일 뉴스톱 대표는 홍 의원을 상대로 2013년 경남지사 시절 진주의료원을 폐쇄한 것과 관련, 이 결정으로 코로나 사태 대응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했다. 또 홍 의원 과거 발언을 언급하며 여성 비하 아니냐고 몰아세우기도 했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에 참가한 유승민 예비후보가 답변하는 모습이 모니터에 보이고 있다. 뉴시스

 

유승민 전 의원은 면접 직후 공정성을 문제 삼았다. 유 전 의원은 진 전 교수를 향해 “진 전 교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인데, 당 선관위가 어떻게 저런 분을 면접관을 모셨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면접 때 유 전 의원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집중적으로 캐물으며 “안티 페미니즘에 편승해 (표심) 드라이브를 걸기 위한 게 아니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유 전 의원 불만에 반발했다. 그는 10일 페이스북에 “국민 면접관 제의를 받아들이면서 두 개 조건을 내걸었다”며 “하나는 매우 까칠할 것이니 딴소리 하지 마라. 둘째, 이편 저편 가리지 않고 까칠하게 할 것이니 나중에 누구 편을 들었니 이 따위 소리 하지 마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두 조건을 받지 않을 거면 안 하겠다. 근데 이 얘기가 후보들에게 전달이 안 됐나 보다. 유승민에 대해 할 말이 있는데, 적당한 기회에 하겠다”고 말했다.

 

각 후보 지지자들도 면접관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전날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진중권 왜 부르냐는 이런 문자가 폭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