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태호 웹툰 ‘야후’ 드라마 제작… 원신연 감독 연출

입력 : 2021-09-09 15:56:26 수정 : 2021-09-09 16:03: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이브 미디어코프 제공.

‘내부자들’, ‘미생’ 윤태호 작가의 웹툰 '야후 YAHOO'가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제작사 하이브 미디어코프는 윤 작가의 '야후'를 원작으로 한 드라마 제작을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윤태호 작가가 1998년부터 2003년까지 만화잡지 '부킹'에 연재한 '야후 YAHOO'는 5공화국 시절부터 2002년 한일 월드컵까지를 배경으로 가상의 특수부대인 수도경비대에 들어간 두 주인공 김현과 신무학의 이야기를 다룬 SF 액션물이다.

 

이 작품은 미래에 대한 불안함으로 혼돈의 시기를 보내는 두 청년의 성장과 우정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각종 사건, 사고들을 재조명했다. 또 '잡지 만화 시대의 대미를 장식했다', '한국 성인만화의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문화관광부에서 주관하는 '오늘의 우리 만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영화 '세븐 데이즈', '용의자', '창궐', '봉오동 전투' 등을 만든 원신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하이브 미디어코프 측은 "최고의 웹툰 크리에이터로 손꼽히는 윤태호 작가의 레전드 작품과 선 굵은 작품들을 만들어온 감독과 제작사가 함께 만들 드라마 '야후 YAHOO'는 팬들에게 원작 이상의 강렬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이브 미디어코프는 '내부자들'을 비롯해 지난해 박스오피스 1, 2위를 차지한 '남산의 부장들'과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선보인 제작사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