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선거 때마다 나오는 공작 정치에 불과"

입력 : 2021-09-09 15:25:00 수정 : 2021-09-09 16:2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사·기소 분리될 수 없어…이는 검찰 개악 세력의 거짓 선동"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9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선거 때마다 등장하는 공작 정치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날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강원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한 윤 전 총장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인터넷 매체를 통해 냄새나 풍기지 말고 진상을 명백히 확인해서 신속히 결론을 내달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해 나가는 과정을 보면 인터넷 매체가 치고 나가는 것을 여권 정치인이 떠들고 검찰이 나서는 것을 보니 선거 때마다 등장하는 정치공작과 뭐가 다르나"며 이 사안에 대해 정면 돌파 입장을 거듭 밝혔다.

윤 전 총장은 검찰의 수사와 기소 분리 방안에 대해서는 원론적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기소와 수사는 본래 분리가 안 된다. 약은 약사에게, 진료는 의사에게'라는 말처럼 일률적으로 나눠질 수 없는 것"이며 "의사 처방전 없이는 약도 제조할 수 없는 이치와 같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현장에서 벌어지는 사안을 중심으로 경찰에게 우선권을 주고, 검찰은 받아서 유죄판결을 끌어낼 수 있도록 기소하는 역할을 하면 된다"며 "수사와 기소를 일도양단으로 나누는 것은 검찰 개악 세력의 거짓 선동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춘천 명동 닭갈비 골목에서 점심하고 강원 민심 탐방에 나섰다.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원주로 이동해 중앙시장과 상가번영회를 잇달아 방문해 소상공인과의 간담회를 이어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