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활고·우울증에 “같이 천국 가자”며 초1 아들 네차례 살해하려 한 20대 엄마 법정서 눈물

입력 : 2021-09-09 14:37:48 수정 : 2021-09-09 14:39: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혼 후 생활고에 초등학생인 아들을 네번이나 살해하려 한 어머니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제주지법 형사 2부(장찬수 부장판사)는 9일 살인미수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20대 A씨에 대한 첫공판을 열었다.

 

앞서 A씨는 지난 5월∼7월 4차례에 걸쳐 제주시 소재 자택에서 초등 1년인 아들의 목을 조르거나 흉기로 위협해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살해를 시도할 때마다 아들이 극심하게 저항했고, 이에 범행은 미수로 그쳤다는 것이 검찰의 공소사실이다.

 

A씨는 살해를 시도할 때 “같이 천국 가자” 등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에서 “남편과 이혼한 뒤 생활고와 우울증으로 아들을 살해하고 나도 죽으려 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전 남편으로부터 매달 양육비 50만원을 받았지만, 우울증이 심해 아들의 끼니도 제대로 챙겨주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의 아들은 외할머니에게 “할머니 집에 데려가 달라”고 도움을 요청했고, 외할머니는 손자를 데려오면서 경찰에 학대 의심 신고를 해 범행이 알려졌다.

 

A씨는 재판에 출석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눈물을 보였다. 두번째 공판은 내달 15일 오후 3시쯤 열릴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