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시, 병원급 의료기관 간병인 주 1회 진단검사 행정명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09 14:00:00 수정 : 2021-09-09 13:4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일부터 10월31일까지~병원 217곳 간병인
의료진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구시는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217곳의 환자 간병 업무 종사자들에게 주 1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9일 밝혔다.

 

지역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데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일하는 간병인은 10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주 1회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행정명령 기간에 병원에서 환자를 돌보려면 72시간 이내에 실시한 코로나19 진단검사 음성 확인이 있어야 한다.

 

진단검사는 국채보상공원, 두류공원, 대구스타디움 제3주차장 3곳에 마련한 임시 선별검사소나 8개 구와 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이용하면 된다. 검사비는 무료다.

 

행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으면 2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진단검사를 받지 않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방역비용 등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수도 있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의료기관에 종사하는 환자 간병인은 주기적 진단검사와 방역수칙 이행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