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텔레그램으로 마약 거래…국내 유통 총책 ‘바티칸 킹덤’ 징역 10년 선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09 13:42:45 수정 : 2021-09-09 15:12: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외국에서 밀반입된 마약류를 텔레그램 메신저로 국내에 공급한 일명 ‘바티칸 킹덤’이 징역 10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2부 이정현 부장판사는 9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26)씨에게 징역 10년에 추징금 6억67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약 9개월에 걸쳐 마약상으로부터 필로폰과 엑스터시 등 수억원 상당의 마약류를 넘겨받아 텔레그램을 통해 판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국제택배를 통해 국내로 밀반입된 마약류를 유통하는 총책으로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가상화폐 등으로 대금을 송금받은 뒤, 특정 장소에 마약을 던져놓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전달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대담하게도 단속이 어려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조직적으로 마약류를 거래했다”며 “전국적으로 수억원 상당의 마약을 유통한 점을 고려하면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