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남 합천 단독주택서 불… 60대 집주인 숨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09 10:17:00 수정 : 2021-09-09 10:1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일 4시59분쯤 경남 합천군 봉산면 봉계리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났다. 사진은 화재 당시 현장모습. 경남소방본부 제공

밤새 경남에서는 단독주택에서 불이나 60대 집주인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59분쯤 경남 합천군 봉산면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집주인 A씨가 숨지고, 주택 내부 70여㎡를 태워 20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화재 발생 1시간 20여분 만인 이날 오전 6시 20분쯤 모두 꺼졌다.

 

소방 관계자는 “A씨가 화재 발생 직후 아내와 함께 대피했다가 다시 집 안으로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 같다”며 “아마도 귀중품을 챙기려고 다시 집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은 화목 보일러에서 처음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