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저질환 없던 母, 화이자 접종 5일 후 뇌사…직전까지 대화했는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09 09:42:46 수정 : 2021-09-09 13:2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본 사진과 내용은 무관. 뉴스1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을 겪고 있다는 주장이 지속해서 올라오는 가운데, 기저질환도 가족력도 없던 50대 여성이 뇌사 판정을 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7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만 50세 화이자 1차 접종 후 뇌사’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 A씨에 따르면, 그의 어머니 B씨는 지난달 17일 화이자 1차 백신을 접종했다. 그런데 5일 뒤 22일부터 증상이 나타났고, 인근 병원에서 처치를 받고 호전되는 듯했으나 다시 24일 오전 극심한 통증으로 인해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A씨는 “응급실에서는 기본 검사를 했고 별 이상 없다는 소견이 나와 외래 예약만 잡고 퇴원했다”며 “이후 지난 8월30일 외래 진료 과정에서 MRI를 촬영했을 때도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9월1일 오전 극심한 고통을 느낀 B씨는 결국 의식을 잃고 심정지가 왔다고. 바로 심폐소생술을 하고 응급실로 향했다.

 

 

A씨는 “그제야 찍은 CT에선 뇌출혈(지주막하출혈)이 발견됐고 이미 출혈량이 많아 손을 쓸 수 없는 상태가 됐다는 소견을 들었다”며 “몇 시간 뒤 조금이나마 안정돼 중환자실로 올라갈 수 있었고 현재 의식불명에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숨을 쉬고 계신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이어 A씨는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어머니가 쓰러지기 직전까지 저랑 대화했는데 아직도 이 상황이 믿기지 않는다”며 “특별한 가족력도, 기저질환도, 그 흔한 고혈압과 당뇨도 없이 건강하던 어머니는 하루아침에 갑자기 뇌사 상태가 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상 반응) 신고 접수를 위해 보건소에 갔는데 역시나 병원에서는 백신과의 인과 관계를 인정해주지 않는다고 한다. 보건소는 경증으로라도 신고는 해보겠다고 했지만 인정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며 “멀게만 느껴지던 부작용 사고가 이젠 가족의 일이 됐다. 다음에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다면 적합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이 힘을 보태주셨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9일 오전 9시30분경 4093명이 동의했다.

 

한편 국민청원에는 백신을 접종한 후 골수성 백혈병, 여성 하혈, 대상포진 등 이상 사례가 나타나고 있지만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과 인과 관계가 낮다는 입장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