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탈레반 “여성 스포츠 금지... 얼굴 등 신체 보일 수 있어”

입력 : 2021-09-09 12:14:25 수정 : 2021-09-09 12:14: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조직원이 무장을 한 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일대를 순찰하고 있다. 카불=AP연합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여성 운동 경기를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탈레반 문화위원회의 아마둘라 와시크 부대표는 지난 8일(현지시간) 호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여성 스포츠는 얼굴이나 몸이 노출될 수 있는 만큼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와시크 부대표는 아프가니스탄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크리켓을 예로 들어 “(참가한) 여성의 얼굴과 몸이 보일 수 있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며 “이슬람은 이런 모습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미디어 시대로, 사진과 영상으로 대중이 스포츠를 본다”며 “이슬람은 여성이 크리켓과 같은 운동를 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탈레반은 여권 존중을 요구하는 여성 시위대에 총격을 가하는 등 여전히 여성 인권을 탄압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