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재무부, 지난해 ‘테러지원국’ 北 자산 370억원 동결

입력 : 2021-09-09 09:16:29 수정 : 2021-09-09 09:5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재무부가 지난해 ‘테러지원국’ 명단에 있는 북한에 대해 3169만 달러(약 369억8000만원)의 자산을 동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미국의소리(VOA) 등에 따르면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발표한 ‘2020 테러리스트 자산 보고서’에서 지난해 미국이 동결한 북한 자산 규모가 3169만 달러라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매년 국무부가 지정한 테러지원국에 대한 자산 동결 현황을 의회에 보고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29번째 연례 보고서다.

 

미국이 동결한 북한 자산은 미국 은행에 예치된 북한 자금이나 미국 금융권과 연계된 해외 은행에 있는 대북 제재 위반 자산으로 추정된다. 북한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지만 대북 제재 위반으로 미국 정부가 압류한 외국인 자산 등도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 보고서에는 “북한 정부 뿐만 아니라 북한 정부를 대신해 활동하는 개인과 기관 등과 관련된 제 3자의 자산도 총 동결 금액에 포함돼 있다”고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보고서는 동결 자산의 소유자나 동결 날짜, 액수 등 구체적인 사항은 적시하지 않았다고 RFA는 전했다.

 

북한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기 격추 사건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이듬해 처음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랐다. 2008년 명단에서 제외됐지만, 이후 지속적인 테러 활동 정황이 있다는 이유로 2017년 11월20일 다시 명단에 포함됐다.

 

현재 미국 정부는 북한과 함께 이란, 시리아 등 3개국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서 이란 동결 자금은 7375만 달러(약 860억6000만원), 시리아 동결 자금은 3532만 달러(약 412억1000만원) 규모로 나타났다.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2017년 6340만 달러(약 739억8000만원)를 동결했고, 이듬해인 2018년엔 7436만 달러(약 867억7000만원)의 미국 내 북한 자산을 동결했다. 2019년에는 당초 4448만 달러(519억원)를 동결한 것으로 집계됐으나 올해 보고서를 통해 3161만 달러(약 368억8000만원)로 수정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