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급 143만원에 재산은 200억대...태국 경찰 ‘조 페라리’의 민낯

입력 : 2021-09-07 15:25:16 수정 : 2021-09-07 15:25: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약 용의자를 고문 끝에 숨지게 한 태국의 우타나폰 티티산 전 무앙 경찰서장.(빨간 원) 태국 경찰청 제공

 

마약 판매 용의자에게 돈을 뜯어내려고 비닐 봉지를 이용한 고문을 가하다 숨지게 한 태국의 경찰서장의 재산이 200억원대로 밝혀졌다.

 

7일(현지시간) 일간 방콕 포스트에 따르면 고문 살인 혐의를 부인 중인 우타나폰 티티산 전 나코사완주 마앙 경찰서장의 월급은 4만바트(한화 약 143만원)에 불과하지만 재산은 최소 6억바트(약 214억원)에 달한다.

 

티티산 전 서장은 지난달 초 북부 나코사완주 마앙 경찰서에서 마약 판매 용의자인 지라퐁 타나팟을 고문하다가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티티산 전 서장은 용의자에게 석방을 대가로 200만바트(약 7000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경찰서 폐쇄회로(CC)TV 영상의 공개로 이 사건이 알려지자 티티산 전 서장은 즉각 도주했으나 조여오는 수사망에 지난달 중순 자수했다.

 

현지 경찰은 그의 재산이 용의자 체포 보상금과 고급 차량 압류 및 경매 과정에서 불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티티산 전 서장은 2011년부터 약 7년간 밀반입된 고급차 368대를 압류해 처리하는 업무를 맡았었다.

 

실제로 그가 압류 처리한 밀반입 고급차는 모두 410대로 늘어나 이와 관련한 돈의 흐름을 계속 조사할 예정이라는 게 현지 경찰의 설명이다.

 

티티산 전 서장은 ‘조 페라리’라는 별명이 붙을 저도로 20억원이 넘는 호화 저택에 럭셔리 슈퍼카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LP720-4 50 애니버서리오’ 등 고급차 13대를 자랑해왔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