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페르난데스, 前 세계랭킹 1위 케르버도 제압… US오픈 강타한 19세 신예 돌풍

입력 : 2021-09-06 19:44:34 수정 : 2021-09-06 19:4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사카 이어 강호 연파 8강행

매년 네 번 열리는 프로 테니스 메이저대회는 스타가 탄생하는 최적의 무대다. 무명의 선수라도 토너먼트를 이기며 올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팬들의 관심이 몰리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강자들을 연파하기라도 하면 순식간에 대회의 주인공이 되기도 한다.

지난달 31일 개막한 올 시즌 네 번째 메이저 테니스대회인 US오픈에서도 이런 선수가 등장했다. 19세의 신성 레일라 페르난데스(캐나다·세계랭킹 73위·사진)가 주인공이다. 그는 6일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여자 단식 16강에서 안젤리크 케르버(33·독일·17위)를 세트 스코어 2-1(4-6 6-7 6-2)로 꺾었다. 케르버는 2016년 세계랭킹 1위에 올랐고, 메이저 대회도 3번이나 제패한 강자다. 페르난데스는 이런 케르버를 상대로 1세트를 내줬지만 2세트를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7-5로 가져오면서 기세를 올렸고, 이어 3세트마저 따내면서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8강에 올랐다.

페르난데스는 앞선 4일 열린 32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이자 역시 세계랭킹 1위 출신인 나오미 오사카(24·일본·3위)를 꺾으며 파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어 이날까지 세계위 출신 선수들을 연파하며 순식간에 팬들의 주목을 독점하게 됐다. 2019년 말까지만 해도 세계랭킹이 209위에 불과했다가 2020년 100위권 안에 진입해 여자 테니스의 새 얼굴로 이름을 알리더니, 이번 대회를 계기로 본격적인 스타로 올라서는 모양새다. 파죽지세로 강호들을 격파한 페르난데스는 8강에서 엘리나 스비톨리나(27·우크라이나·5위)와 맞붙는다.


서필웅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