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정훈, 패럴림픽 태권도서 첫 동메달 획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9-04 00:35:16 수정 : 2021-09-04 00:35: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태권도 75kg급(스포츠등급 K44)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주정훈이 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 이살디비로프를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주정훈이 이살디비로프와 포옹하며 감격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 패럴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태권도에서 주정훈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주정훈은 3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태권도 남자 75㎏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 5위’ 마고메자드기르 이살디비로프(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RPC)를 24-14로 꺾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패럴림픽에서 태권도는 도쿄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종주국’인 한국에서 홀로 출전한 주정훈은 “태권도 첫 메달을 걸고 웃으며 돌아오겠다”던 약속을 지켰다. 

 

주정훈은 이날 오전 16강에서 이살디비로프에 31-35로 패했지만, 패자부활전을 거쳐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했다. 동메달이 결정된 순간 주정훈은 무릎에 얼굴을 묻은 채 일어나지 못하고 오열했다. 이살디비로프는 주정훈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리며 “챔피언”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태권도 75kg급(스포츠등급 K44)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주정훈이 시상대에서 금은동 메달리스트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패럴림픽 폐막(5일)을 이틀 앞둔 이날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1개, 은메달 7개, 동메달 11개로 총 19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오후 11시 기준 메달 순위는 44위로 전날보다 한 계단 하락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