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늘날씨] 수도권 200㎜·충청권 250㎜…전국 많은 비

입력 : 2021-09-01 08:44:05 수정 : 2021-09-01 08:4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일 오전 충남 당진시 서해로 한 공터에 대형 지반침하(싱크홀)가 발생해 차량 1대 차체 절반이 이상이 빠져 있다. 당진에는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83.5㎜의 비가 왔다. 연합뉴스

 

9월의 첫날이자 수요일인 1일은 전국적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가 쏟아지겠다. 특히 수도권에는 이틀간 최대 200㎜ 이상의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전국이 중부지방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고 31일 예보했다.

 

31일 밤부터 이튿날 오전까지 중부지방에, 1일 새벽부터 낮까지 전북과 경북권에는 시간당 50~70㎜의 매우 강한 비가 오겠다.

 

1일 오전부터 밤까지는 전남권에, 이날 오후부터 밤까지는 경남권에 시간당 30㎜ 내외의 큰 비가 내리겠다.

 

31일부터 9월1일까지 예상강수량은 수도권·강원도·충청권·전북·경북권·서해5도 모두 50~150㎜이다.

 

특히 충청권에는 250㎜ 이상, 수도권 남부·강원 남부·경북 북부에는 200㎜ 이상 비가 쏟아질 수 있다.

 

전남권, 경남권, 울릉도·독도는 20~80㎜다.

 

서해안에는 바람이 시속 30~60㎞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피해가 없도록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7~25도, 낮 최고기온은 21~30도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강수 등의 영향을 받아 전 권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을 보이겠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