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달 쏟아지는 한국 탁구, 단체전서도 최소 동메달 3개 [도쿄 패럴림픽]

관련이슈 2020 도쿄올림픽

입력 : 2021-09-01 03:12:59 수정 : 2021-09-01 03:12: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1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탁구 남자 단체전(스포츠 등급1-2) 8강전에서 대한민국 박진철(왼쪽)과 차수용이 1복식 대결을 벌이고 있다.

대한민국 장애인 탁구 대표팀이 2020 도쿄 패럴림픽 단체전에서도 메달 3개를 확보했다.

박진철(39·광주시청)과 차수용(41·대구광역시), 김현욱(26·울산시장애인체육회) 조는 31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탁구 남자 단체 8강전(스포츠등급 TT1-2)에서 스페인의 이케르 사스트레, 미겔 톨레도 바치예르 조를 2-0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박진철-차수용이 1복식에서 사스트레-바치예르 조를 3-2로 제압한 데 이어 2단식에서 박진철이 사스트레를 3-1로 물리치면서 손쉽게 승리를 따냈다.

이번 도쿄 대회 탁구 종목에서는 3∼4위 결정전을 따로 치르지 않고 공동 3위로 시상한다. 즉 4강에만 진출하면 최소 동메달을 확보하고, 준결승에서 이긴 팀끼리 결승에서 만나 금메달과 은메달의 주인공을 가린다.

이로써 박진철-차수용-김현욱 조는 최소 동메달을 확보했다.

남자 탁구 백영복(44·장수군장애인체육회), 김정길(35), 김영건(37·이상 광주시청) 조도 단체전 8강(TT4-5)에서 폴란드를 2-1로 제압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1복식에서는 김영건-김정길 조가 폴란드 라팔 리스-크시슈토프 질카 조에 2-3으로 패했으나, 2단식에서 김영건이 질카를 3-0으로, 3단식에서는 김정길이 리스를 역시 3-0으로 완파해 역전승했다.

여자 탁구 TT1-3의 서수연(35·광주시청), 이미규(33·울산시장애인체육회), 윤지유(21·성남시청)조도 브라질에 2-1로 이겨 동메달을 확보했다.

단체전 3개 메달의 색깔은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한편 남자 개인 단식(TT1)에서 각각 금메달, 동메달을 획득한 주영대(48·경남장애인체육회)와 남기원(55·광주시청)은 단체전(TT3)에서 태국에 0-2로 패해 다음 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