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 대용품” 아내 젊은 시절 모습 똑 닮은 내연녀…‘사랑꾼’ 남편의 이혼 사유(애로부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31 16:13:43 수정 : 2021-08-31 16:13: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처

 

채널A, 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20년간 남편을 위해 헌신했지만 충격적인 결론에 직면한 아내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지난 30일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남편의 성공을 위해 억척스럽게 20년을 살았으나 남편이 젊은 시절 아내만을 추억하면서 벌어진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됐다. 

 

젊은 시절 미모로 많은 인기를 누렸던 아내는 초라하고 사업 수완도 없는 남편이 안쓰러워 결혼에 골인했다. 20년간 희생적인 헌신을 통해 남편을 번듯한 가구점 사장으로 만들었고, 아내 역시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하지만 남편의 안주머니에서 수상한 여자의 러브레터가 나온 데 이어, 차에서는 명품 목걸이가 발견됐다. 이에 남편은 아내 생일에 서프라이즈를 하기 위해 산 선물이라며 목걸이 속에 아내 이름이 적힌 것을 보여줬다. 그러나 아내는 결국 자신의 젊은 시절 모습과 너무나도 똑같고, 이름까지 아내와 같은 내연녀와 마주했다.

 

남편은 “내연녀는 네 대용품이다. 젊은 시절의 기분에 빠져서 추억에 젖었을 뿐이다”고 변명하며 관계를 정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아내는 자신의 과거 모습을 그리워하는 남편이 애틋하기도 해 관리를 시작했고, 부부의 관계는 조금씩 회복되는 듯했다.

 

그러나 아내는 남편이 내연녀와 긴밀히 연락하면서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결국 아내는 남편에게 내연녀를 정리하면 다 용서하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엔 이혼하자고 선언했다.

 

 그럼에도 아내의 예상과는 다르게 남편은 이혼을 택하며 아내를 사치스러움에 의부증을 가진 유책배우자라고 몰아갔고, 바람 피우고 가정을 파탄 낸 남편이 자신에게 책임을 묻는 상황에 처한 아내는 도움을 구했다.

 

법률 자문 담당 남성태 변호사는 “걱정 안 해도 된다. 남편이 사치라고 하는 아내의 카드내역서는 사업에 도움을 준 부분이라고 소명하면 된다. 의부증으로 보이는 상황도 없고, 남편이 유발한 부분이 있기에 유책 사유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MC 홍진경은 “남편 사업에 아내가 많은 기여를 했는데, 이혼할 경우 재산 분할은 어떻게 되느냐”며 궁금해했고, 남 변호사는 “재산 분할은 함께 협력해서 이룬 것, 실질적인 공동 재산을 청산하는 것이라 각자의 기여도를 평가 후 분배한다. 단, 소송 시 증거 확보가 필수이고 증거가 있어야만 기여도 주장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MC 안선영은 “사연자에겐 남편을 위해 열심히 살고 본인을 돌보지 않은 죄뿐이다. 빨리 정신 차리고 증거 모아서 재산 분할 확실히 받고 남은 인생은 본인을 위해 행복하게 보란 듯이 살면 좋겠다”고 응원을 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