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불교의 대표적 선승’ 고우 스님 봉암사서 열반

입력 : 2021-08-29 20:01:16 수정 : 2021-08-29 22:02: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평생 수행자로 정진하며 선(禪)을 널리 전하려 애썼던 고우(古愚) 스님이 29일 열반했다. 법랍 60년, 세수 85세.

 

지병으로 치료를 받아온 고인은 이날 오후 3시30분쯤 경북 문경의 봉암사에서 입적했다.

 

1937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난 스님은 군 복무를 하며 얻은 폐결핵을 치유하고자 1961년 김천 수도암을 찾았다가 그 길로 출가에 들었다. 수도암에서 불교 공부의 재미에 푹 빠지면서 폐결핵약을 버렸는데, 그 후로 병도 자연스레 나았다고 생전 스님은 회고한 바 있다. 1966년 부산 묘관음사 길상선원에서 첫 안거에 든 이후 여러 선원에서 정진하며 평생 참선의 길을 걸었다. 고인은 1968년 문경 김용사에서 10여 명의 선승과 모여 결사도량이자 수선도량이었던 봉암사의 명맥을 되살리자는 뜻을 모았다.

 

그해 당대 선지식을 모시고 봉암사의 선풍과 결사 정신을 되살린 그는 조계종 종립선원 봉암사 태고선원의 기틀을 다진 것으로 평가된다.

 

1980년에는 전두환 신군부의 ‘10·27 법난’으로 총무원 기능이 사실상 마비되자 봉암사 탄성 스님을 총무원장에 추대하고, 자신은 총무부장 소임을 맡아 10·27 법난을 수습했다. 스님의 장례는 봉암사에서 5일간 전국선원수좌회장으로 치러진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