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 남친 언급한 한혜진 "살찐 뒤 먹을 때마다 내 눈치 보더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25 17:31:51 수정 : 2021-08-25 17:3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혜진.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캡처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전 남자친구를 언급했다. 

 

한혜진은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한혜진은 “내가 되게 마르지 않았냐”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래서 덩치 있고 배도 나온 사람을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른 남자는 태어나서 한번도 만나본 적 없다”고 부연했다. 

 

더불어 “전 남자친구가 스스로 살이 쪘다고 생각했는지 뭘 먹을 때마다 내 눈치를 봤다”고 회상했다.

 

또 “메뉴를 항상 세 개 시키다 어느날 두 개만 시켰더니 본인이 살쪄서 그런 거냐고 하더라”고 돌이켰다. 

 

나아가 “데이트하면서 제일 많이 하는 게 먹는 거 아니냐”라고 강조했다.

 

말미에는 “근데 먹는 걸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관계가 너무 안 좋아지더라”라고 덧붙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