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지혈증 치료제’ 이용, 난치성 변이암 치료 가능 확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24 16:56:16 수정 : 2021-08-24 16:56: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IST·삼성서울병원 연구팀 “스타틴, KRAS 변이암 치료 기전 발견”
“‘항암제+스타틴’, 정맥주사로 투여시 스타틴 변이암 선택해 죽여”
“주변 면역세포 활성화시켜 면역세포가 변이암 공격하도록 돕기도”
“기존 항암 면역치료제 한계 극복…차세대 항암 치료제 활용 가능”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 약물들. 연합뉴스

 

고지혈증 치료제로 널리 쓰이는 ‘스타틴’으로 난치성 변이 암을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항암제와 스타틴을 정맥 주사로 투여하면 스타틴이 변이 암을 선택적으로 죽이고 주변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면역세포가 변이 암을 지속해서 공격한다는 것이다. 

 

한국 과학기술연구원(KIST)은 테라그노시스 연구단 김인산 단장과 삼성서울병원 조용범 교수 연구팀(KIST 남기훈 박사·고려대 의대 권민수 교수)이 스타틴을 KRAS 변이 암 치료에 적용할 수 있는 기전을 밝혀냈다고 24일 밝혔다. 

 

KRAS는 세포분화, 증식, 생존과 관련된 신호체계를 구성하는 RAS 단백질 중 하나로 치사율이 높은 폐암, 대장암, 췌장암 등에서 높은 빈도의 변이가 관찰된다. 

 

KRAS 변이 암은 전체 암에서 4분의 1 정도를 차지하지만, 환자가 선택할 수 있는 치료 방법이 적어 환자의 예후가 나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종양 동물 모델에 항암제와 스타틴을 정맥 주사로 투여한 뒤 스타틴이 KRAS 변이 암을 선택적으로 죽이는 것을 알아냈다. 

 

또한 주변 면역세포를 활성화해 면역세포가 다시 KRAS 변이 암을 지속해서 공격할 수 있음도 확인했다. 

 

연구진은 “성공적인 약물 재창출 사례가 되기 위해서는 향후 추가적인 임상 연구를 통해 최적의 용법을 찾아야 하고 암 조직에 좀 더 효과적으로 스타틴을 전달할 방법도 연구돼야 한다”라고 향후 연구 방향을 설명했다. 

 

김 단장은 “기존 항암 면역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해 향후 스타틴이 차세대 항암 면역 치료제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암 면역치료 저널’(Journal for immunotherapy of cancer) 최신호에 게재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