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대건·최양업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 전시

입력 : 2021-08-24 01:00:00 수정 : 2021-08-23 09:41: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월 명동갤러리 1898에서
사진=천주교 서울대교구 

성김대건 안드레아 신부(1821∼1846)와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신부(1821∼1861)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는 작품 전시회가 열린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9월3∼16일 서울 중구 명동갤러리1898에서 특별전시 ‘영혼의 벗, 김대건 최양업을 만나다’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는 성직자와 수도자, 평신도 등 교회공동체 구성원이 작가로 참여했다. 회화와 조각, 공예, 이콘, 스테인드글라스 등 다양한 장르의 성 미술 작품 40여점을 만날 수 있다.

 

국내에서는 현존하는 최초 성화로 꼽히는 고 장발(1901∼2001) 화백의 ‘김대건 신부’를 감상할 수 있다. 작품은 장발 화백이 1920년 제작한 것으로, 대중에게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밖에 조각가 조숙은 김대건·최양업 신부와 성모 마리아를 함께 담은 작품을 선보이고, 교구 이콘연구소장 장긍선 신부는 ‘로마식 제의’를 착용한 김대건·최양업 신부를 이콘으로 표현했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이 전시가 우리 모두에게 한국교회 두 신부님의 신앙과 삶을 되새기고, 현재 자신의 신앙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