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외 소재 문화재 증강현실로 본다

입력 : 2021-08-18 02:00:00 수정 : 2021-08-17 19:25: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화재재단 ‘비어있는 전시회’
4개국 11개 박물관 20점 선봬

국외에 있는 문화재를 증강현실(AR)로 감상하는 전시회가 열린다.

한국문화재재단은 광고회사 TBWA코리아와 협업해 오는 20일부터 31일까지 서울 강남구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2층 전시관 ‘결’에서 ‘비어있는 전시회’(사진)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4개국 11개 박물관으로부터 전시 허가를 받은 20점을 선보인다. 회화작품인 ‘국화와 고양이’, ‘감모여재도’등이 포함됐다. 전시장에 비치된 태블릿PC로 ‘어떤 소원이든 빌어보살’, ‘19세기 개항장 굿즈를 소개합니다’ 등 소개 문구를 스캔하면 AR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관람은 무료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동시입장 인원을 13명으로 제한한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재재단 홈페이지(www.chf.or.kr) 참조.


김용출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