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구라 아들 그리가 새엄마를 '누나'라 부르는 이유 "다른 호칭 어색, 그리고 얼굴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14 10:15:16 수정 : 2021-08-14 11:0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그리 인스타그램

 

래퍼 그리가 아버지 김구라와 재혼한 새엄마를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그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그리는 “두 부자가 2년 남짓 단둘이 살았는데, 빨리 독립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제가 하고 싶다고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몇 년 살아보니 여전히 독립이 좋다”며 “그냥 이렇게 2주에 한 번씩 보는 게 반갑다. 같이 사시는 누나도 있고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에 다른 출연진이 새엄마를 왜 ‘누나’라고 부르는지 궁금해하자, 그리는 “다른 호칭은 조금 어색하다. 그리고 얼굴이 누나 같다. 예쁘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하루는 (아버지가) 저녁을 먹자 해서 나갔더니 누나를 만나는 중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축하해줬다”며 “(그 전에는) ‘왜 아빠를 아무도 안 데려갈까’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