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경선준비위 "토론회 틀 유지"… 강행 재확인

입력 : 2021-08-13 13:50:42 수정 : 2021-08-13 13:5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병수 "尹도 소중하지만 다른 후보도 마찬가지"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오는 18일 대선 후보 정책 토론회를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반발을 고려해 정견 발표회를 절충안으로 제시했으나, 경준위가 수용하지 않고 원안을 고수하기로 한 것이다.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은 13일 국회에서 회의 후 기자들에게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가 발표회를 언급해 경준위에서 논의했으나, 토론회 틀을 그대로 유지하는 게 옳겠다고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서 위원장은 "옆에서 자꾸 쑤신다고 이리 갔다 저리 갔다 하면 꼴이 어떻게 되겠나"라며 "토론회를 없앨 경우 또 다른 분란을 만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부 최고위원들이 '토론회를 개최하려면 최고위 의결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최고위가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당헌·당규상 경준위가 토론회를 주관하지 말라는 조항이 없다"며 "전례가 없다고 얘기하는데, 전례는 만들면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준위는 대선 출마를 선언한 13명 주자 측에 토론회 일정을 전달했고, 윤 전 총장을 뺀 12명으로부터 참석 의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 위원장은 "토론회를 일방적인 발표회로 전환하면 다른 후보들이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일지 상당히 걱정"이라며 "윤 후보도 소중하지만, 다른 후보다 마찬가지로 다 소중하다"고 말했다.

경준위는 이날 오후 4시 캠프 대리인들을 불러서 한 차례 더 회의를 연다. 이 회의에 윤 전 총장 측 대리인이 참석할지는 미지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