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연경 “여자배구 중요한 기로… 모두가 책임감 가져야”

입력 : 2021-08-11 11:13:31 수정 : 2021-08-11 17:5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연경 "모든 걸 쏟아냈다"
문대통령 축전에는 “감사합니다”

‘2020 도쿄 올림픽’ 4강 신화를 만든 여자배구 대표팀의 주장 김연경(33·상하이)이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소회를 밝혔다.

 

김연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포츠는 결과로 보답을 받는다고 생각했지만 이번 준비를 하면서 과정이 중요하다는 걸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며 "그만큼 난 모든 걸 쏟아 냈고 다시 그때로 돌아간다고 해도 그 이상은 할 수 없었을 거 같다"고 밝혔다.

 

이어 "올림픽 기간 동안 우리 여자배구가 참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 이제는 우리 여자배구가 더 중요한 기로에 서있다고 본다. 모두가 더 책임감을 가지고 지금 우리가 하고 있던 모습보다 더 나은 모습을 많은 분들한테 보여주기를 바란다"며 여자 배구의 앞날도 응원했다.

 

올림픽 일정을 마치고 지난 9일 오후 입국한 김연경은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이 끝난 뒤 은퇴를 시사했다.

 

이에 대해 김연경은 "아직은 은퇴 발표라고 말씀드리기는 좀 그런 것 같다"며 "이건 의논을 해야 하는 부분이고 얘기를 더 해봐야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단정 지어서 말씀은 못 드릴 것 같다. 어쨌든 어느 정도 결정이 난다면 그때 이후에 말씀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한편 김연경은 문재인 대통령 축전에 "감사합니다"라는 인사로 화답했다.

 

또 여자배구 대표팀을 4강으로 이끈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도 이날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문 대통령 축전과 함께 "영광입니다"라는 글을 영어로 적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공식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통해 "여자 배구 선수들이 도쿄올림픽에서 특별한 감동을 줬다"며 공식 축전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응원팀의 힘으로 세계 강호들과 대등하게 맞섰고, 매 경기 모든 걸 쏟아내는 모습에 국민 모두 자부심을 느꼈다"며 "아름다운 도전이었다. 아쉬워하지 말기 바란다. 또 하면 된다. 지금까지처럼 자신감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자랑 열두 선수의 이름을 국민과 함께 불러주고 싶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우리의 저력을 보여준 선수들과 라바리니 감독, 코치진에게 감사하다. 특히 김연경 선수에게 각별한 격려의 말을 전한다"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