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과체중, 우울증 위험 높여 정신건강에도 악영향 끼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11 09:24:29 수정 : 2021-08-11 09:2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국 연구팀, 14만5천명의 정신건강 기록 관련 변이유전자 자료 분석
“BMI 높으면 대사활동량과 무관하게 ‘우울증 위험’ 커지는 등 악영향”
“과체중, 신체건강 뿐만 아니라 정신건강에도 안 좋은 영향 미치는 것”
과체중. 게티이미지뱅크

 

체내 지방조직이 과다하게 축적돼 키에 대응하는 표준체중보다 현저하게 큰 체중을 가진 것을 뜻하는 ‘과체중’.

 

이러한 과체중이 신체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우울증 유발 등 정신 건강에도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엑시터 대학 생활·환경과학 대학 연구팀(제1 저자: 제스 올로프린 연구원)은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우울증 위험이 커진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밝혔다.

 

BMI는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다. 서방에서는 18.5~24.9가 ‘정상’, 25~29.9는 ‘과체중’, 30-34.9는 ‘비만’, 35~39.9는 ‘고도비만’, 40 이상은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된다.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데이터베이스에 수록된 14만5000명의 정신건강 기록과 관련된 변이유전자 자료를 ‘멘델 무작위 분석법’(Mendelian randomization)으로 분석했다.

 

‘멘델 무작위 분석법’은 특정 질병의 환경적 위험인자들과 그와 연관이 있는 유전자 변이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해 인과관계를 추론하는 연구 방법이다.

 

연구팀은 BMI 상승과 관련된 변이유전자들을 두 세트로 나눠 분석했다. 한 세트는 BMI는 높되 대사활동은 비교적 건강한 경우, 다른 한 세트는 대사활동이 건강하지 않은 경우였다.

 

BMI가 높지만 대사 활동이 양호하다는 것은 고혈압, 당뇨병 등 BMI 상승으로 인한 건강 문제가 나타날 위험이 낮고, 대사 활동이 건강하지 못하다는 것은 그 반대라는 뜻이다.

 

그 결과, 이 두 세트의 BMI 관련 변이유전자가 모두 우울증 위험을 높이는 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BMI 상승과 우울증 위험 증가가 대사 건강 상태와 무관하다는 것은 신체적 요인과 사회적 낙인 등 사회적 요인 모두가 우울증 위험을 높일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의 유전학 전문지 ‘인간 분자유전학’(Human Molecular Genetics) 최신호에 발표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