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도쿄올림픽 ‘기미가요’ 제창 맹비난…"나치즘과 빼닮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2020 도쿄올림픽

입력 : 2021-08-08 15:29:25 수정 : 2021-08-08 15:29: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7월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올림픽기가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선전매체가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제창된 일본 국가 ‘기미가요’(君が代)에 대해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며 맹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8일 ‘복수주의에 들뜬 일본이 갈 곳은’ 제목의 기사에서 “얼마 전 일본에서 열린 올림픽 경기대회 개막식장에서 군국주의 상징인 ‘기미가요’가 뻐젓이(버젓이) 제창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했다.

 

 또 매체는 “일제 침략자들이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나라들을 침략할 때 목이 터지게 불러대던 것”이라며 “그 저주스러운 기미가요가 평화와 친선을 기본 이념으로 하는 올림픽 경기대회의 개막식장에서 울렸다고 하니 세상 사람들은 경악을 금치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의 행태는 제2차 세계대전 전야에 세계 제패를 꿈꾸던 파쇼 도이칠란트(독일)가 베를린올림픽 경기대회에서 나치즘을 선동하던 것과 신통히도 빼닮았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이러한 파렴치한 행위는 세상 사람들로 하여금 일본에 의해 앞으로 인류가 또다시 엄청난 재난을 당할 수 있다는 우려와 경계감을 가지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미가요는 일본의 국가로 아시아에서 오랜 논란의 대상이었다. 기미가요는 태평양전쟁 후 폐지됐다가 1999년 국가로 법제화됐으며, 현재 학교 입학식·졸업식 등에서 제창이 의무화 돼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